Undergraduate

All Semesters

학기 중 작품

[건축설계(7)] 이재빈 | Space-Timed Loccomerce
  • 2023-1
  • 건축설계(7)
  • 지도교수 : 최연웅,탁충석
  • 작성일  2023-08-23
  • 조회수  3419

 

 

 

 

 

 

 

 

 

 

 

 

 

 

 

 

 

 

 

 

 

 

 

 

 

이번 설계는 사람들이 잘 찾지 않아 낙후된 종로 5.6가동 지역을 활성화시키는 도시재생 프로젝트이다. 따라서 설계의 최종 목표는 도시가 필요로 하고 도시의 맥락에 어울리는 프로그램과 공간을 제공해 대상지를 활성화하는 것이다. 그래서 대상지를 분석하니 대상지에는 여러 기능의 건물들이 있지만 활성화되는 시간적, 공간적 포인트들이 다르며 시공간적으로 퍼져 있어 시공간적 공동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 대상지에서의 산업과 자산을 활용해 각기 다른 활성화 포인트들이 겹쳐져 시너지가 나도록 했다. 이를 위해 소프트웨어적인 프로그램, 이를 받아주고 공간적으로 사람들을 끌어오는 하드웨어적인 공간들을 구축하는 것으로 전략을 설정했다. 
대상지에 존재하는 한약, 의류, 먹거리 산업을 기준으로 시간적 공백의 부분을 융합된 프로그램을 통해 메꾼다. 그리고 프로그램들이 기존 대상지에 위치하던 곳에서 서로 겹쳐 시너지가 나는 지역을 분석했다. 이를 통해 사이트는 산업 및 자산들의 영향권에 겹쳐 시너지가 나는 곳이다. 그리고 공동화 현상을 줄이기 위해 사람들이 많이 찾아오고 잘 보여야 하므로 건물의 공간을 이루는 컨셉도 사람들이 길을 다니며 프로그램들에 쉽게 접근하는 것으로 설정했다. 마침 선정된 사이트는 접한 길이 많아 여러 길로 사람들이 모이고 건물에 퍼지며 프로그램들의 잠재력이 나타나도록 설계를 진행했다. 이때 건물의 길은 실제 대상지에서의 길을 담아내는 새로운 설계 개념을 적용했다. 이는 바로 상업적 버스킹이다. 버스킹은 길을 점유하며 퍼포먼스를 통해 사람들에게 볼거리를 제공, 활동이 일어나는데 상업적 버스킹은 퍼포먼스의 주체가 사람이 아닌 물품이다. 책상이나 식탁이 길가에 나오게 되면서 상업적 버스킹은 발생하고 사람들은 가던 길을 멈추고 물품의 퍼포먼스를 감상하게 된다. 이 개념을 공간에 적용해 길을 걸어가며 프로그램과 관련된 활동이 길까지 확장된다. 이렇게 프로그램의 시간적, 공간들과 추가적인 개념의 공간적 설계로 대상지를 활성화시키는 설계를 제안한다.